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조이미 매거진

조이미 매거진

게시판 상세
제목
작성자 조이미 (ip:)
  • 작성일 2018-03-20 12:26:07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1
평점 0점


최근 1년 성관계 횟수 월 1회 이하 36.1%
일본 이어 꼴찌서 두번째…각방 생활 큰 원인


 



한겨레 그래픽 자료



우리나라 부부들의 성관계 횟수가 전세계에서 두 번째로 적은 수준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9일 라이나생명의 라이프·헬스 매거진 <헤이데이>가 강동우 성의학연구소와 공동으로

 1090명의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성생활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기혼자 743명 가운데 성관계가 월 1회이거나 없다고 응답한 ‘섹스리스’는 36.1%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통 최근 1년간 성관계 횟수가 월 1회 이하이면 섹스리스로 구분한다.


기혼과 미혼 구분을 없앤 전체 성인 남녀의 섹스리스 비율은 38.2%였다.

연령이 올라갈수록 섹스리스의 비율도 높아져 50대 이상 기혼자 중 43.9%가 섹스리스에 해당됐다.

 결혼 기간별로 보면 11~20년차 부부는 30.7%, 21~30년차는 37.2%, 31년차 이상은 53.9% 등으로 점차 섹스리스 비율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동우 박사는 “해외 논문에 발표된 세계 섹스리스 부부 비율은 20% 수준으로,

 이에 견줘 한국은 매우 높아 일본에 이어 세계 2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일본의 섹스리스 비율은 2014년 기준으로 44.6%다.


섹스리스가 많아지는 가장 큰 원인으로는 부부간의 각방 생활이 꼽혔다.

각방을 사용하는 부부들의 섹스리스 비율은 64.9%로 같은 방을 쓰는 경우(23.3%)보다 2배 이상 높았다.

또 각방을 사용하는 부부들이 성생활에 불만족스러워하는 비율도 44.3%로 한 방을 사용하는 부부들(13.5%)보다 3배가량 높았다.

섹스리스 부부들은 결혼생활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도 10점 만점에 5.8점으로 성관계를 유지하는 부부들(6.6점)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부부간의 성생활이 단순한 쾌락을 떠나 서로의 인간관계 만족도에도 중요한 요소라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라이나생명은 분석했다.


한편, 우리나라 성인 남녀 가운데에는 월 2~3회의 성관계를 가지는 비율이 30.4%로 가장 높았다.

월 1회 이하가 24.2%로 두 번째로 많았고 주 1회(19.2%), 주 2~3회(12.8%) 등이 뒤를 이었다.

첫 성관계를 가진 나이는 50대 평균 남성 22.71세·여성 25.03세였으나 20대에서는 남성 20.91세·여성 21.09세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글은 한겨레 홈페이지에서 가져온 글입니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750242.html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Back to Top